교사회 게시판
자모회 게시판
이사회 게시판
동창회 게시판
유치원 1반
유치원 2반
입문 1반
입문 2반
입문 3반
1학년 1반
1학년 2반
1학년 3반
2학년 1반
2학년 2반
2학년 3반
3학년 1반
3학년 2반
3학년 3반
4학년 1반
4학년 2반
5학년 1반
5학년 2반
6학년 1반
6학년 2반
7학년 1반
7학년 2반
8학년 1반
8학년 2반
태권도 반
음악반
동양화반
무용/풍물놀이 반
문화 1반
문화예술반
역사반
성인반
[금] 입문 1
[금] 입문 2
[금] 1학년 1반
[금] 1학년 2반
[금] 2학년 1반
[금] 2학년 2반
[금] 3학년 1반
[금] 3학년 2반
[금] 4학년 1반
[금] 5학년 1반
[금] 6학년 1반
[금] 7학년 1반
[금] 8학년 1반
 



이사회 게시판
‘주홍글씨’의 역설
l Name 이경희 Date 02-14-12 12:41 Hit 2856
l Content: ‘주홍글씨’의 역설
이 경 희 <교육가 ∙ 수필가>
사람들은 그 동안 자기가 읽은 책 가운데에서 가장 인상 깊게 읽었던 책이 반드시 있게 마련이다. 물론 이 나이에 이르도록 숱하게 많은 책을 읽었지만 젊었을때 읽은 인상 깊었던 책들이 나의 심금을 울려주고 오래동안 기억에 남아 인격 형성에 큰 영향을 주었던 것도 사실이다. 나폴레옹은 전화속에서도 궤테의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을 7번이나 읽었다지만, 크리스챤인 나에게 그토록 인상 깊었던 ‘주홍글씨’를 나는 겨우 두 세번 밖에 읽지 못했음을 고백한다.

그래도 재미있었던 일은 미국에 오기전 영어 공부에 열을 올렸을 때, 시사 영어사에서 출간한 세계 영어 학습 문고 ‘주홍글씨’와 ‘로빈슨 크루우소우’등 그 외 몇 권을 사서 영어로 읽었던 기억이 난다.
‘주홍글씨’는 17세기 중엽, 청교도의 식민지 뉴 잉글랜드 보스턴에서 일어난 일이다. 일찍이 늙은 의사 칠링워드와 결혼한 여주인공 헤스터프린은 철저한 칼빈주의를 신봉하여 사람들의 추앙을 받고 있는 청년 목사 딤즈데일 (Arthur Dimmesdale)과 불의의 관계를 맺어 ‘Pearl’이라는 사생아를 낳게된다. 그 시대의 간통은 엄청난 죄로써 Adultery(간통)의 약자인 ‘A’자를 가슴에 달고 일생을 살라는 형을 선고 받는다. 그녀는 상대가 누구인가를 밝히라는 모진 심문에도 굳굳이 버티고 목사의 이름을 대지 않고 결국은 혼자서 그 형벌을 감수한다. 딤즈데일 목사는 그 고장의 정신적인 지주이며, 모든 사람의 존경을 받는 인물로서, 사람들에게 죄를 짓지말고 정직하게 살라는 설교를 하지만 그는 자신의 죄로 양심의 가책을 느껴 내면적으로 엄청난 고통에 시달리며 생활한다. 결국 7여년이란 긴 세월동안 고통을 감수하다가 그는 새로 부임한 지사의 취임식날 모든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는 멋진 설교를 마치고 그 고장의 처형대에서 ‘헤스터'와 그의 딸 ‘펄’을 불러놓고 많은 사람들 앞에서 자신의 죄를 고백하고 숨을 거둔다.

책을 읽는 동안 어린 나의 마음을 그토록 사로잡았던 것은 딤즈데일 목사가 양심의 가책을 받으면 받을수록 자신을 채찍질하고 자학을 하면 할수록, 그의 설교는 많은 사람들을 감동시키는 명 설교가 되었다는 것이다. 또한 형을 마치고 나온 헤스터는 주홍글씨를 가슴에 단 채, 자기보다 불쌍한 사람들을 도우며 살았기 때문에 사람들은 그녀를 존경하게 되고 ‘A’자는 결국 천사(Angels)의 머리글자로 일컬어지게 되었다는 사실이다.
일반적으로 미국의 기원은 메이플라워호를 타고 온 영국의 청교도(Pilgrim Father)에서 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교도 지도자들은 영국 지배자들의 종교적 박해를 피해서 미 대륙을 새로운 기회의 땅으로 삼아 가족들을 모두 거느리고 머나 먼 대서양을 건너왔다. 그들은 악전고투 끝에 이 나라를 기독교 국가로 우뚝 세워 놓았다. 세계 각 나라에서 아메리칸 드림을 안고 이곳에 정착한 이민자로 구성된 국가가 되었다. 그 중의 하나인 우리들도 얼마나 이 나라를 동경하고 그리워하며 이곳에 정착 했던가.

1968년 흑인 해방운동가 마틴루터 킹 목사가 암살된 후에 제정되었던 미국의 ‘증오범죄 법(혐오범죄 법)’이 지난해 증가하는 동성애자 혐오범죄를 막고자 ‘증오범죄 법’ 강화 법안을 미국하원 의원이 통과시켰다.

이제는 교회의 강단에서 ‘동성애자’들을 성경이 죄로 정죄하고 있다는 것을 설교할 수 없게 되었다. 실제로 어느 대학에서 한 여학생이 자신은 동성애를 죄로 여긴다는 것을 말했다가 학교에서 퇴학을 당하는 일이 벌어졌으며, 얼마 전에는 필라델피아 한 공원에서 엘시노어(75), 베크먼(70) 두 할머니가 전도를 하다가 ‘혐오범죄’로 체포를 당하기도 했다. 또 실제로 요즈음 목사님들이 공기도 끝에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라는 말을 잘 못 한다고 한다.

기독교 국가에서 기독교인의 설 땅이 점점 더 좁아지고 있다는 게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문득 생각해 본다. 지금은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닌 ‘주홍글씨’의 저자 나다니엘 호손 (Nathaniel Hawthorne)도 이 같은 사실을 안다면 무엇이라고 말할까 ?
Prev : 우리 말 글 바르게 쓰기 (이경희 이사)
Next : 이사회 게시판 테스트
FAQ      |      학생 등록     |     교사/봉사자모집     |     학생 징계 기준      |      학사행정      |     SITE MAP     |      오시는길       |      연락처
Copyright © The Korean School of New Jersey. All Rights Reserved. Site Maintained by i2WebSolution.